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식

  • Fusion News
  • 소식
소식의 다른 글

202105.10

'핵융합 올림픽' FEC2020 첫 온라인 개최

KFE   
https://fusionnow.kfe.re.kr/post/word/1277

전 세계 핵융합 전문가 1,000여명, 핵융합 최신 연구 현황 논의 



핵융합 연구 분야 세계 최대 국제 컨퍼런스인 제28회 IAEA 핵융합에너지 컨퍼런스(28th IAEA Fusion Energy Conference)가 5월 10일 개막하여 15일까지 6일간 진행됩니다. 


격년제로 개최되는 FEC2020은 ‘핵융합 올림픽’, ‘핵융합의 챔피언스 리그’라는 별칭으로 불리울 정도로 전 세계 핵융합 연구자, 관련 대학 및 산업체 관계자 등이 대거 참여하는 핵융합 연구 분야 최대 규모의 국제 컨퍼런스인데요. 핵융합 연구의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다양한 연구 현황 및 성과들을 발표하는 자리인 만큼 핵융합 연구자 및 관계자들에겐 가장 기대되는 축제의 자리이기도 합니다. 


당초 2020년 10월 프랑스 니스에서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연기되었으며 1961년 첫 컨퍼런스가 개최된 이래 처음으로 온라인 개최라는 새로운 변화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약 1,00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핵융합의 대표적 성과를 소개하는 오버뷰(Overview) 세션을 포함하여 6개의 주제를 바탕으로 120편의 구두발표가 이루어질 예정인데요. 모든 발표는 온라인 가상 스튜디오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이루어지게 됩니다. 


이 밖에도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현장 등 핵융합 연구 관련 시설의 가상 투어를 비롯하여 컨퍼런스 참여자들을 위한 전시행사 등도 모두 온라인 상에서 운영됩니다. 


우리나라는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의 최신 연구성과에 대한 구두 발표를 포함하여 국내 핵융합 연구성과를 담은 37편의 논문을 발표할 예정인데요. 국제 공동 연구 장치로서 KSTAR의 역할을 공고히 하는 한편, KSTAR 연구성과에 대한 세계 핵융합 연구계의 뜨거운 관심도 확인하는 기회가 될 예정입니다. 


KSTAR 연구성과 ‘오버뷰’ 발표를 맡은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윤시우 KSTAR본부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전 세계 핵융합 전문가들이 모이는 FEC2020이 무사히 개막하여 KSTAR의 최신 연구성과를 함께 나누게 되어 기쁘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핵심 연구분야 주도를 통해 KSTAR 핵융합에너지 시대를 여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는 우리 인류의 삶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핵융합 연구 분야 역시 예외는 아닌데요. 이러한 새로운 변화의 움직임이 전 세계 핵융합 전문가들이 더욱 활발히 소통하고 협력하며 핵융합에너지 시대를 열어가는 또 다른 가능성을 열어가는 기회가 되길 기원해봅니다. 

  •  좋아요 bg
    2
    좋아요 bg
  •  카카오스토리 공유 bg
    400
    카카오스토리 공유 bg
  •  카카오톡 공유 bg
    0
    카카오톡 공유 bg

댓글 0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TOP